컨텐츠 바로가기
HOME > 스토리 피드

[궁궐의 연인] 2019 서울스토리 공모전 시상식 & 웹드라마 '궁궐의 연인' 시사회

By SeoulStoryMaster 2019-12-16
227


웹드라마 '궁궐의 연인'은 2018 서울스토리 시나리오 대본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작품입니다.

서울의 아름다움을 잘 보여주는 곳에서 사람들이 살아가는 모습을 담은 이 웹드라마는

서울의 대표적 관광지인 덕수궁에서 이루어지는 트라우마 극복기 및 젊은 남녀의 사랑이 피어나는

과정을 보여주는 웹드라마입니다.



웹드라마는 대중화 된 콘텐츠로 부상하고 있는 새로운 문화아이콘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도 IT, SNS 강국으로서 젊은 층을 중심으로 매우 빠른 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중이고

넓은 연령층에서 사랑 받고 있습니다.


서울스토리에서는 공모전을 통해 이미 '풍경'이라는 웹드라마를 제작하여 큰 호응을 받은 적이 있으며

이번 년에는 '궁궐의 연인'이 대중들의 사랑을 받을 준비를 하여 오늘 시사회를 진행하였습니다.



궁궐의 연인을 기다리는 많은 사람들



서울 스토리의 대상 수상작인 '궁궐의 연인' 시상식 및 시사회를 보기 위하여,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2019.11.29, 3시 30분> 부터 압구정 CGV에 모였습니다.


 


궁궐의 연인은 감각적인 영상미를 보여주는 '라울 다이셀'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습니다.

라울 다이셀 감독은 '궁궐의 연인'은 기존 웹드라마 방식을 벗어나 새로운 방식으로 접근하고자

노력한 작품이라고 시사회 현장에서 말했습니다.


드라마를 보는 중간중간, 애니메이션 변환장면이 나오는데, 감독이 의도한 대로 드라마의 신선함을 불어 넣어주고

주인공들의 마음을 극대화하여 표현하는데 좋은 영화적 기법이라고 느꼈습니다.



시사회를 기다리면서, 많은 인원들이 긴 줄을 이루면서도 웃고 설레어했는데

그 이유는 궁궐의 연인의 남주인공인 라동길역을 맡은 그룹 크로스진의 '신원호'님 때문이었습니다.

드라마에서 보여주는 훈훈한 이미지답게 실제 얼굴을 보니 절로 "잘 생겼다!" 라는 감탄사가 나왔습니다.



2019 서울스토리 공모전 시나리오 시상식 _ 서울의 아름다움을 쓰는 작가들


2019 서울스토리 공모전 시나리오 시상식은 본격적으로 시사회가 시작되기 전에 이루어졌습니다.

"서울의 모든 것을 상상하라!" 라는 캐치프라이즈로

매력적인 서울의 이야기를 들려줄 작가님들의 공모전을 지난 9월에 진행한 바가 있었습니다.


수상식을 바라보면서, 푸짐한 당선 상금에서 깜짝 놀랐고, 서울시장 명의로 상장을 수여되는 것을 보고

기회가 되면 서울스토리 공모전에 꼭 도전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였습니다.


  


젊고 능력있는 작가분들의 수상이 진행되었고, 대상을 수여 받은 '레트로 273'이라는 작품은

2020년에 드라마로 제작되어, 궁궐의 연인처럼 아름다운 웹드라마로 탄생한다고 합니다.



오색찬란 궁궐 러브스토리와 서울의 아름다움


서울의 아름다운 덕수궁을 배경으로 청춘들의 사랑이야기가 시작됩니다.

궁궐뿐만이 아니라, 그 곳에서 이루어지는 조선시대의 수문장 교대식 장면, 

궁궐 해설사인 여주인공 한보람이 입고 있는 한복, 서울의 하늘, 우리나라의 전통문화재에서 즐겁게 역사의 현장을

즐기는 외국인들의 풍경은 서울이 참 다채롭고 다양한 도시임을 느끼게 합니다.


시사회 현장에서 여주인공인 한보름님은 "작품 배경이 서울이라 머릿속에 저절로 그림이 그려졌다.

궁궐 해설사라는 직업도 경험해보지 못했는데 흥미로웠다. 서울에서 촬영해서 멀리가지 않아도 되는 점도

매력적이었고, 극중 인물이 제 이름과 비슷한 것도 매력적이었다." 라고 말하였습니다.


 


그리고 남주인공인 신원호님은 "동길이라는 역할이 보람과 함께 트라우마를 극복해가는 과정이

이 일을 시작하고 있었던 저의 모습이 겹쳐 보이는 부분이 있어서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라고 말하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아름다운 서울에서, 아름다운 청춘들의 솔직당당한 사랑이야기가 궁금하신가요?


 


서울스토리 포스트를 통하여 '궁궐의 연인' 티저영상을 감상하시기 바랍니다.






글, 사진 / 2019 서울스토리텔링단 나미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