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HOME > 스토리 피드

미스테리에 쌓여있는 구성헌

By 뻐섯 2014-08-06
3809

미스테리에 쌓여있는 구성헌



근대시기를 거치는 동안 궁궐 안에 건립된 온갖 서양식 건축물치고

그 건립내력이나 건축시기 등에 대해 명확하게 규명되는 경우가

좀 드문 것이 일반적이지만 이러한 점에 있어서는

경운궁 안에 존재했던 '구성헌'은 유독 그 정도가 심하다.


언제, 누가, 무슨 연유로 이 건물을 만들었는지 하는 부분은 차치하고라도,

정확하게 언제까지 이 건물이 존재했는지 조차 알기 힘들다.


한편, 구성헌이 '소리소문없이' 사라진 이유는 무엇일까.

우선은 석조전과 구성헌이 너무 인접한 탓인지 결국

구성헌은 석조전의 그늘에 가려져 철거가 결정되지 않았나 싶다.


그리고 구성헌 자체가 너무 협소한 공간이었다는 점도

철거결정을 재촉한 요인이 되었지 않나 짐작할 수 있다.


바로 전면에 웅장하고 화려한 석조전이 속속 준공을 앞둔 마당에

비록 아담하기는 하나 구성헌과 같은 왜소하고 보잘것없는 공간에

얽매일 까닭이 없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아쉽게도 이 구성헌의 최후가 언제였는지를 정확하게

말해주는 자료는 그 어느 곳에서도 발견되지 않고 있다.


제대로 채록만 되었다면, 근대 시기 경운궁 안에 건립된

최초의 서양식 건물로 남을 뻔 했던 작은 건물 하나는

망국의 뒤안길에서 그렇게 조용히 사라졌던 것이다.


출처 : 문화콘텐츠닷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