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HOME > 스토리 피드

서촌, 아무정보 없이 무작정 걷기

By 이야기자료실 2013-09-21
4492


 안녕하세요 


 통인시장 안쪽으로 들어가면 서촌이라는 정보만 가지고 서촌에 들어가보았습니다. 


  


 바로 여기서 내렸습니다 

 경복궁역에서 한 정거장 들어가면 나오는 정거장입니다 

 이 역을 기점으로 길을 찾으시면 되실거라고 생각합니다 

 바로 건너편이 통인시장입니다 


                            

  


                           바로 위와 같습니다. 추석연휴 바로 다음날 9.21(토)에 방문하여

                           다소 활기찬 모습은 없는 한적한 시장의 느낌이었습니다 

                           

                통인시장 : 1941년 일본인을 위해 세운 공설시장이 모태 

                                75개의 점포로 구성된 통인시장은 식당 등 요식관련 업체가 

                                주를 이루고 있고, 채소 과일 등 1차 상품이 주를 이룬다. 


                           역시 시장하면 먹거리겠죠? 저도 역시 먹거리를 찾아보았습니다. 

                           모가 있을까 하던 중 제 눈길을 사로 잡은 것은 

                           기름떡볶이도시락카페 였습니다.


                           

                      

                             위와 같습니다. 네이버 연관검색어도 기름떡볶이와 도시락카페가 가장 유명하드라구요 

                             기름떡볶이는 점포라 맛으로 유명해졌겠지만, 도시락카페는 무얼까요?

                             간단하게 설명드린다면 통인시장 내에 있는 먹거리, 반찬을 가지고 자신만의 도시락을 만들어서

                             위에 보이는 도시락카페에서 먹는 것입니다.  

                             시장에서 불편한 점이 자리가 없다, 청결하지못하다, 한가지만 먹어야한다, 

                             라는 것을 꼽을 수 있겠는데, 그것을 모두 해결한 비즈니스모델, 아이디어라 생각합니다. 

                             그를 반영하듯 많은 사람들이 도시락카페에서 식사를 해결하고 있었구요

                             저도 배부르지 않았다면 꼭 먹었을 것 같습니다. 


                         

                         

                         먹는 얘기는 이제 잠깐 그만두고 서촌으로 돌아와보겠습니다. 

                         서촌은 고도제한 때문이라도 높은 건물이 없이 주택, 작은 카페, 공방 등이 발달되어 있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상권이 너무 발달해버려서 사람도 많고 정취가 조금은 사그러들고 있는 북촌과는 

                         또 다른 매력을 지니고 있었습니다. 사람 사는 곳이라는 느낌이 많았구요 돌아보고 싶은 곳이었습니다.


                         

                        이렇듯 기와, 전통, 근대시대 건물들 구조가 남아있었습니다. 

                        특히 여기서 주목해야할 것은 중간에 보이는 종로구립미술관입니다. 

                        여기서 보듯이 사람이 많이 줄 서있으며 인기가 많은 공간이었습니다. 

                        박노수 위 분은 해방 후 1세대 한국화 화백 이시라고 합니다. 

                        그냥 아무 정보없이 들어가고 싶었으나 정보를 찾아보고 들어가고 싶은 생각이 많아서 남겨놓았습니다!! 

          

          아무 정보 없이 서촌을 둘러보는 것도 나름 의미있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선입견, 이야기가 너무 들어가 있으면 그 시선으로만 보게 되기 때문이라고 생각해서 

          위와 같이 돌아보았고, 정보 없이도 매력있는 공간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다음에 맑은 날 한번 더 조사를 잘 해서 오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