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HOME > 스토리 피드

신선계곡이 따로 없네

By 야호서울 2014-11-04
4095

신선계곡이 따로 없네



1호선 소요산역에서 내려서 도보로 15분쯤 걸어가면 소요산 국립공원이 나오고 여기서 다시 안으로 들어가면 계곡을 만날 수 있다.


사람들은 이곳에서 삼삼오오 모여서 돗자리와 텐트를 치고 가족들과 단란한 시간을 보낸다. 많은 사람들이 이곳에서 큰 돈 들이지 않고 깨끗하고 시원한 계곡에 발도 담그고 간식도 준비해 와서 맛있는 간식과 좋은 공기를 마시고 휴식을 취하고 간다.


계곡 하면 강원도나 산골을 떠올리기 마련인데 이렇게 서울시 도봉구에 인접한 소요산 국립공원 내 계곡에서 사람들은 멋진 피서를 즐긴다. 



계곡물의 특징은 매우 시원하고 깨끗하다는 점이다. 이곳에는 큰 두꺼비가 살고 있을 정도로 자연환경이 무척 깨끗하다. 소요산 계곡에서 발을 담그고 있으면 폭염에 지친 땀도 사그러들 정도로 시원하다.



 


아이들에게는 시골에서의 동심을 전해주고, 어른들에게는 계곡에서 물고기도 잡고 친구들과 첨벙첨벙 물놀이 했던 그 기억을 다시금 떠올리게 하는 곳. 오랜만에 즐겁고 행복한 경험을 한 것 같다.


올 여름은 유난히 덥고 폭염이 지속되고 있다. 굳이 멀리 떠날 필요 없이 가까이에 있는 소요산 국립공원을 찾는다면 바쁜 도시인들에게 더없이 좋은 휴가를 선사하지 않을까 싶다.


출처 : 서울톡톡(http://inews.seoul.go.kr)



Top